유동균 마포구청장 “가능한 모든 행정적, 재정적 지원 검토할 것”

하동호 | 기사입력 2019/07/10 [09:22]

유동균 마포구청장 “가능한 모든 행정적, 재정적 지원 검토할 것”

하동호 | 입력 : 2019/07/10 [09:22]

 

▲ 유동균 마포구청장(왼쪽 두 번째)이 마포구-중소기업 옴부즈만 기업그물망 현장공감 간담회에서 관계자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 jmb방송

 

[jmb방송=하동호 기자] 최근 일본 정부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핵심 소재에 대한 대(對) 한국 수출규제를 본격화함에 따라 국내 산업과 경제 위축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지역 내 관련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긴급 자금 지원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구는 피해 우려가 있는 마포구 소재의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관련 중소기업에 중소기업육성기금 및 특별신용보증을 통한 자금 약 36억 원을 긴급 지원할 계획이다.

 

중소기업육성기금은 1.5% 수준의 금리로, 특별신용보증을 통한 자금은 2.5~3%의 금리로 지원된다. 

 

구 관계자는 “우선적으로 이번 사태와 관련한 기업에 긴급히 자금이 융통될 수 있도록 하고 향후 수요에 따라 지원 규모 확대를 검토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자금 지원을 원하는 마포구 소재의 기업은 마포구 중소기업상담센터(☎02-3153-89972) 또는 마포구 일자리경제과(☎02-3153-8573)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구는 올해 중소기업육성기금으로 37억 원, 특별신용보증으로 43억 원 등 총 80억 원의 자금을 운용하며 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경제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나온 이번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라 관내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검토해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