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주재로 OECD 장관급 회의 개최 … 국제교통포럼 3일간 진행

김민정 | 기사입력 2019/05/21 [15:38]

우리나라 주재로 OECD 장관급 회의 개최 … 국제교통포럼 3일간 진행

김민정 | 입력 : 2019/05/21 [15:38]

 

[jmb방송=김민정 기자] 우리나라 주재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제교통포럼(ITF, International Transport Forum) 교통장관회의가 22일부터 3일간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개최된다.

▲ 우리나라 주재로 OECD 국제교통포럼(ITF, International Transport Forum) 교통장관회의가 열린다. [사진=픽사베이]     © 김민정

 

[jmb방송=김민정 기자]ITF는 OECD 내 교통정책을 담당하는 대표적 장관급 회의체로 매년 5월 독일에서 온실가스 감축, 자율주행기술, 국제 교통네트워크 연결 등 다양한 주제를 논의한다.

 

ITF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영국, 독일 등 유럽 44개국과 미국, 일본, 중국 등 비유럽 15개국이 회원국으로 활동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회원국으로 활동한 지 13년 만에 처음으로 의장국을 맡았다. 이는 아시아 국가 중 두 번째이다.

 

‘지역 통합을 위한 교통 연결성(Transport Connectivity for Regional Integration)’을 의제로 진행하는 올해 ITF 교통장관회의에는 김정렬 2차관을 비롯해 59개 회원국의 장관급 대표단과 전세계 교통기업 및 언론사 등 약 1400여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메일 : gracejmb@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