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장범준 하차, 장범준이 경험한 기적, 이게 바로 슈퍼맨 효과 '뭉클

안희정 | 기사입력 2019/05/20 [11:13]

슈돌 장범준 하차, 장범준이 경험한 기적, 이게 바로 슈퍼맨 효과 '뭉클

안희정 | 입력 : 2019/05/20 [11:13]

▲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사진캡처    © jmb방송


[jmb방송=안희정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으로 성장한 장범준이 작별 인사를 남겼다.

 

19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278회는 ‘벚꽃 엔딩(Anding)’이라는 부제로 꾸며졌다. 그중 지난 3월 봄과 함께 우리를 찾아온 장범준과 조아-하다 조하남매는 여름의 문턱에서 잠시 안녕을 고했다.

 

첫 등장 당시 서툰 모습으로 많은 초보 아빠의 공감을 자아냈던 장범준. 파스타를 만들다가 면을 태우는 모습이나 어설픈 손길로 하다를 씻기다가 울리기도 했다.

 

그랬던 장범준은 ‘슈돌’과 함께하는 2개월 동안 아이들과 함께 많은 것을 경험하며 어느새 슈퍼맨 아빠로 성장했다.

 

이날 장범준과 조하남매는 여수에서의 여행을 마무리했다. 지난 방송에서 여수 문어 음식점에서 골든벨을 울린 것부터 벚꽃놀이, 경도섬 글램핑까지 다양한 추억을 만든 이들은 이날 역시 케이블카부터 버스킹까지 많은 일을 함께했다.

 

특히 장범준은 조하남매와 처음으로 버스킹을 함께하며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다.

 

자신을 여수의 아들로 만들어준 노래 ‘여수 밤바다’를 실제 여수 밤바다 앞에서 부르게 된 장범준. 아이들과 함께였기에 더욱 떨리는 버스킹이었지만 누구보다 열성적으로 노래를 따라부르는 아빠 바라기 아이들 덕분에 공연을 무사히 마쳤다.

 

여행의 끝에서 장범준 가족은 ‘슈돌’과 함께했던 2개월에 대해 이야기했다. 엄마 송승아는 “’슈돌’ 출연하길 잘한 것 같다. 아빠와의 추억이 생긴 것 같다”고 흐뭇해했다.

 

장범준 역시 인터뷰에서 “’슈돌’ 하길 잘한 것 같다”며 “아이들이 아빠를 좀 더 좋아한다. 무조건 아빠부터 찾는다. 이런 게 행복하다”고 소감을 남겼다.

 

장범준은 마지막으로 하다의 애정도 테스트를 진행했다. 아빠와 함께한 첫날을 마무리하며 진행한 애정도 테스트에서도 엄마가 아닌 아빠를 선택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던 하다, 이번 테스트에서 역시 아빠를 선택하며 또 한 번의 기적을 낳았다. ‘엄마 껌딱지’에서 ‘아빠 껌딱지’로 변화한 것이다.

 

이토록 아름다운 성장을 보여준 장범준 가족과의 작별 소식에 시청자들은 “범준 아빠의 성장기를 보며 많이 웃었는데 하차라니 아쉽다”, “예쁘고 귀여운 조아-하다 남매 다음에 꼭 다시 만났으면 좋겠다” 등 아쉬운 목소리를 냈다. 장범준 역시 아쉬움 가득한 모습으로 And를 기약하며 작별했다.

 

때로는 서툴고, 때로는 힘들기도 했던 장범준과 조아-하다만의 시간. 그러나 아이와 아빠가 함께했던 모든 순간은 간직하고 싶은 소중한 추억이 됐다.

 

시청자들에게도 오래오래 기억될 2개월을 만들어준 이들과 다시 만날 날이 기다려진다.

 

한편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0분 방송된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