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靑 정책실장 후임 거론..."김수현은 장하성 옆방 파트너 라인"

정성남 | 기사입력 2018/11/07 [13:53]

김성태, 靑 정책실장 후임 거론..."김수현은 장하성 옆방 파트너 라인"

정성남 | 입력 : 2018/11/07 [13:53]

▲     © jmb방송


[jmb방송=정성남 기자]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7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후임으로 김수현 사회수석이 거론되는 데 대해 "김 수석은 장 실장 옆방에 있는 파트너 라인"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장 실장이 실패해서 물러나는 마당에 경제기조를 바꾼다는 차원에서 새로운 사람을 앉혀야지 옆방 사람을 앉히면 누가 인정하겠나"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소득주도성장을 밀어붙인 당사자가 장 실장인데 대한민국 경제나 일자리 등 모든 게 어려워지는 상황이라면 정책실장부터 먼저 문책 인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그 이후에 경제수장에 대한 책임을 묻는 것이 맞는 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할 때 소득주도성장은 입 밖에도 꺼내지 않았다"며 "대통령께서도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잘못은 웬만큼 인식하고 계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에 대해 "국제사회에서는 대한민국의 실질적인 이인자로 (기정사실로) 돼 있다"며 "대통령께서 유럽 순방을 나간 동안 비서실장이 중심이 될 수밖에 없는데 청와대를 비우고 전방부대 시찰을 갔다는 것이 지적 대상"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이 제시한 아동수당 확대 방안은 보편적 복지로의 전환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저출산 대책은 복지의 개념을 뛰어넘는 중대 사항이어서 그런 한가한 논쟁을 벌일 시간이 없다"며 "보편적 복지냐 선별적 복지냐는 논쟁 자체가 의미가 없다"고 했다.

 

선거연령 인하에 대해서는 "정치권이 논의 자체를 반대할 이유는 없다"며 "현시점에서 선거연령 인하가 맞는다면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을 놓고 비상대책위원회와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이 갈등을 빚고 있는 데 대해 "전 변호사가 개성 있는 보수 논객으로서 자기 입장을 낼 수는 있지만, 비대위가 모든 결정을 한다"고 강조했다.

<이메일 : csn8013@naver.com>
광고